27 February 2012


29 November 2011


With an utmost heaving heart
I hope to seeing my family, friends and new relations

I fidgeted over this not long journey
I crisscrossed the country

And my buddy said ‘You are a damn busy man!’
Then I said ‘Yo! there are lots of people to see!’


한껏 부푼마음을 가지고
가족과 친구와 새인연을 기대한다.

긴여정이 아니기에 스스로 조바심을 낸다.
동분서주 잘도 돌아다닌다.

그러자 친구놈이 ‘와- 임마 존나 바쁘네!’
나는 ‘아! 존나 만날 사람 많다!’


27 November 2011

My Homie

Thinking of my homie’s flimsy head.
Throwing messily a corner of lamented heart.
Snarfing down like a pig.


술친구의 천박한 머리를 생각한다.
설운 마음의 한모퉁이를 어수선하게 벌여놓고
계통없이 처먹고 있다.


25 November 2011

What are the masterpieces?

Masterpieces are not created, but it is rather the strength, which forms the masterpieces. And so, what is the strength? It can be described as artists’ manner of living that is consisted of productive habits. As time goes by, the habit gets transformed and accumulated, then become a form of continued and completed expression of the artist’s very own. Those individual habits are not something that people can imitate. It is an abstract system that is a great deal of pressurisation of self-multiplication and self-judgement.

대작이란 무엇인가?

대작이란 창조된것이 아니라 그것을 창조하는 힘. 그렇다면 그 힘은 무엇인가? 예술가의 생활양식이라고 이야기 할수 있는데 이는 생산적인 방식으로 이루어진 예술가의 습관이다. 시간이 지나며 그 방식은 점점 더 단단해져 계속적이고 완성적인 표현을 한다. 그 단단해진 방식은 많은 사람이 쉽게 따라할수 기술이 아니다.자기증식과 자기판단의 연속으로 쌓아올린 추상적인 장치와 같다.